[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4-21 13:14:43  |  수정일 : 2019-04-21 13:14:24.580 기사원문보기
최근 5년간 대기업·소기업 임금격차 ‘평균 3배’…“일본은 같은 기간 더 좁혀져”
[이투데이 이재훈 기자] 우리나라 대기업과 4인 이하 소기업 간 평균 임금이 3배 정도 차이가 나고, 지난 2012∼2017년 5년간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가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일본의 경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점점 더 좁혀지고 있다.

중소기업연구원은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과 일본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비교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 1∼4인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32.6%에 불과했다. 대기업 근로자가 월 100만 원을 받았을 때 직원이 1∼4인 소기업 근로자는32만6000원을 받는 식이다. 5∼9인과 10∼99인, 100∼499인 규모의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도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 대비 각각 48.3%, 57.2%, 70%로 조사됐다.

이와 달리 일본의 1∼4인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65.7%로 집계됐다. 5∼9인(77.1%), 10∼99인(83.8%), 100∼499인(87.8%)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 비중도 한국보다 높았다.

이와 함께 최근 5년간 우리나라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평균 임금 격차는 더 벌어졌다. 2017년 기준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 임금 대비 1∼4인 기업의 평균 임금 비율은 32.6%로, 5년 전인 2012년(33.7%)보다 1.1%p 줄었다.

노민선 연구위원은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근로자의 장기 재직을 유도하고, 근로자 간의 동반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