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09 08:38:18  |  수정일 : 2019-12-09 08:38:42.343 기사원문보기
윤성빈, 시즌 첫 월드컵 무대서 7위…1·2차 합계 1분 46초 96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강원도청)이 시즌 첫 월드컵 무대에서 7위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9일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 46초 96의 기록으로 7위에 올랐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전체 4번째로 빠른 4초83으로 출발한 윤성빈은 아쉽게도 주행에서 몇 차례 실수를 저질렀다. 결국, 53초41로 마무리했고, 1차 시기 순위는 전체 10위에 머물렀을 만큼 제 기량을 뽐내지 못했다.

2차 시기에서 4초90에 스타트를 끊었다. 1차 시기보다 출발이 늦었지만 무난하게 주행을 이어나가 53초55로 2차를 마쳤다. 2차 시기 순위는 5위로 1차 시기보다 높은 순위에 올랐다.

같은 대회를 출전한 또 다른 한국 선수인 정승기(가톨릭관동대)는 1분 47초 72로 전체 15위에 올랐다. 김지수(강원도청)가 1분 47초 74로 그 뒤를 이었다.

1위는 독일의 악셀 융크가 차지했다. 융크는 1·2차 시기 합계 1분 46초 32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한 마틴 두쿠르스(라트비아·1분 46초 44)에 0.12초가 앞섰다. 3위는 1분 46초 71을 기록한 러시아의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가 가져갔다.

[관련기사]
“신선식품도 명장의 손에서 탄생” 롯데마트, 신선명장 경진대회 개최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 제 33차 추계학술대회 역대 최대 인원 참석
새만금청, 수상태양광 1.4gw 투자유치형 발전사업 투자설명회
중소상공인희망재단, 소상공인 위한 투자유치대회 개최
마침내 갈라서는 바른미래…실패로 끝낸 ‘제3정당’ 실험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