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15 05:20:46  |  수정일 : 2019-08-15 05:23:09.897 기사원문보기
농진청, '태풍 크로사' 대비 농작물 피해 최소화 당부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농촌진흥청은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간접 영향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의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이번 태풍으로 사과, 배 등 과수에서 낙과와 참깨, 고추 등 밭작물이 쓰러지거나 강풍에 의한 시설하우스 파손, 집중호우에 의한 벼 등농작물 침수 피해가 우려되므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논에서는 물꼬와 논두렁을 점검해 폭우 시 빗물이 잘 빠져나가도록 정비하고, 출수기에 있는 벼가 침수되지 않도록 유의한다.

밭에서는 이랑을 높여주고 고랑(헛골)을 깊게 파서 물이 고이지 않도록 하고, 강풍에 쓰러지지 않도록 줄 지주를 튼튼히 한다.

과수는 나무가 쓰러지거나 가지가 부러지지 않도록 덕시설과 받침대를 보강하고, 열매가지를 유인ㆍ고정한다.

비닐하우스는 미리 점검하여 찢어진 비닐이 있을 경우, 신속히 보수하고, 강풍 시에는 하우스를 밀폐하여 바람의 영향을 최소화 하도록 한다.

농기계는 침수 위험이 없는 안전한 지대로 이동시키고,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건물안이나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는 등 농업인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도록 한다.

또한 태풍으로 침수, 쓰러짐 등 피해를 입은 농작물은 상처부위를 통한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병해충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제8호, 제9호 태풍 이후 작물 생육이 부진한 상황에서 맞게 되는 태풍은 정상적인 조건보다 더 피해우려가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화재' 경북 군위군 농장, 女 시신 발견돼 "뼈대만 앙상히 남아…" 타살흔 남았나 [2019/08/15] 
·강풍 몰아치는 일본, 태풍 크로사 영향 [2019/08/14] 
·'미국行 택했던' 미스코리아 장윤정, "남편과 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많이 싸웠다" [2019/08/14] 
·가수 김민우 사별, "희귀병 발병 후 거의 일주일 만에 떠나…기사에 병명 잘못 나왔다" [2019/08/14] 
·"이유 있어도 살인은 살인"…고유정 사건 변론한 남윤국 변호사 향한 비판 여론 형성 [2019/08/14]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