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6 16:11:43  |  수정일 : 2019-07-16 16:13:23.523 기사원문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일 잘하는 실력 국회" 강조
▲ 문희상 국회의장이 16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에 참석해 여야의 협치를 강조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국회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협치라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서로 많이 만나고 협의해 일하는 국회로 거듭나야 한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내일부터 매월 2회 이상 법안소위를 열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국회법이 시행된다"며 "회의를 하면 하는 대로, 안하면 안하는 대로 전체 소위 일정을 공개할 예정이다. 법안소위 활성화를 통해 '일 잘하는 실력 국회'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희상 의장은 "우리끼리 싸우다가도 힘을 합쳐야 할 때는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국회는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라고 거듭 당부했다.

또한 "20대 국회의 전체 법안처리율이 28.8%로 역대 최악의 상황이다. 최고 많이 처리 됐을 때는 90% 이상의 통과율로 노태우 정권, 13대 여소야대 국회였는데 그 기록은 앞으로도 안 깨질 것 같다"면서 "과방위는 평균에도 못 미치는 18.8%"라며 분발을 촉구했다.

문희상 의장은 "입법부는 법을 만드는 곳이고 일하는 국회의 중요한 지표라면서 가능하면 남은 시간 안에 많은 법안이 통과되길 바란다"고 독려했다.

노웅래 위원장은 이에 대해 "임기가 많이 안 남았지만 의장님의 진두지휘 하에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사랑재 오찬 간담회에는 노웅래 과방위위원장,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성태 자유한국당 간사, 신용현 바른미래당 간사, 박광온ㆍ변재일ㆍ이원욱ㆍ박선숙ㆍ김경진ㆍ김종훈 위원, 이계성 정무수석,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국회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옥주현, 결혼한 멤버들 19禁 토론에 혼자 소외…"나이 드니 임신 어려워" 씁쓸 [2019/07/15] 
·핑클 성유리, 남편 안성현과 닭살 터지는 전화 "모해? 아 딘짜?"…멤버들 난색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응원원 아내 미르카 [2019/07/15] 
·'파경' 송중기·송혜교, 임신 의견 차로 갈등? "빨리 낳고 싶어 했는데…" 고민 [2019/07/16] 
·'성폭행 의혹' 김준기 전 회장, 허벅지 '더듬' 영상 3편有 "100억 이상 요구…동의해 만져" [2019/07/16]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