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6 11:57:02  |  수정일 : 2019-07-16 11:58:22.100 기사원문보기
여야, 패스트트랙 고발 경찰 소환조사 대립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피고발인 신분으로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과 관련해 영등포경찰서에 출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회 선거제도 및 공수처 설치법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고발에 대한 경찰 소환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1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오전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소환조사 출석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채 여야 충돌이 법원으로 옮겨져 2차전에돌입했다.

백혜련 의원과 윤소하 의원은 패스트트랙 지정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의원ㆍ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한국당에 의해 고발됐다.

17일에는 민주당 표창원ㆍ송기헌ㆍ윤준호 의원이 경찰에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둔 상태이다.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에 13명의 의원이 소환통보를 받았지만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출석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소환통보를 받은 13명 한국당 의원은 김정재ㆍ박성중ㆍ백승주ㆍ이만희ㆍ이종배ㆍ김규환ㆍ민경욱ㆍ이은재ㆍ송언석ㆍ엄용수ㆍ여상규ㆍ정갑윤ㆍ이양수 의원 등으로 당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경찰에 출석한 반면 경찰이 지난 4일 1차 출석요구를 했지만 출석하지 않아, 2차 출석요구서를 보낸 4명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번 소환에도 불응했다"고 비판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는 '경찰의 소환조사에 대해 국회 정상화 과정에 찬물을 끼얹지 않도록 하라'며 정당한 공권력 집행에 협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한국당 의원들도 경찰 소환에 응해 떳떳이 조사받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5월 7일 오후 국회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총14건 164명에 대한 고발, 고소 사건이 접수됐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됐던 6건의 사건과 함께 14건 모두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로 배당됐다.

총 14건 164명 중 국회의원은 97명으로 민주당 25명, 자유한국당 62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2명, 무소속 1명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옥주현, 결혼한 멤버들 19禁 토론에 혼자 소외…"나이 드니 임신 어려워" 씁쓸 [2019/07/15] 
·핑클 성유리, 남편 안성현과 닭살 터지는 전화 "모해? 아 딘짜?"…멤버들 난색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응원원 아내 미르카 [2019/07/15] 
·'캠핑클럽' 이효리 이진, 핑클 시절 불화설 언급…"머리끄덩이 잡고 싸우다 울었다"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우아하게 리턴 [2019/07/15]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