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09-08-03 10:54:07  |  수정일 : 2009-08-03 10:54:07.173
한, ‘민주 사전선거운동 법적 조치할 것’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미디어악법 철폐’장외 투쟁에 나서 세를 결집하고 있는 것에 대해 경계하며 민주당의 사전선거 의혹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세에 나섰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3일 “중앙선관위가 (민주당의) 조직적 사전 선거운동·낙선운동에 대해문건과 (민주당 장외투쟁) 강연 등을 철저히 조사해 선거법 위반을 가려주길 정식으로 요청한다”고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어제 민주당 내부문건에서 드러난 투쟁 계획서는 명백한 사전운동 계획인 것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전날 2일 한나라당 장광근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가칭)언론악법 원천무효 투쟁위원회 구성 및 운영계획안’이라는 제목의 민주당 내부 문건을 공개하며 “민주당의 장외투쟁은 10월 재보선, 길게는 내년 지방선거까지 겨냥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장 사무총장은 3일에도 “민주당이 김형오 국회의장 지역구인 부산 영도에서 7월 29일 장외집회를 시작했고, 이윤성 부의장을 겨냥한 부산 남동구, 양산 (재보선)을 노린 해운대 집회 등 명백한 사전선거 운동을 벌이고 있다”며 “사법처리 문제를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장 사무총장은 전날 2일 민주당이 한나라당의 대리투표 의혹을 주장하며 영상자료를 공개한 것에 대해 “(뚜렷한 증거 없이) 자신들의 투표방해 의혹을 모아 한나라당의 대리투표라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일축했다.


김동겸 기자 [dkkim@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