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16 16:38:43  |  수정일 : 2019-05-16 16:38:41.210 기사원문보기
인천시, 셀트리온그룹이 25조 투자 일자리 1만개 만든다
▲ 셀트리온그룹 서정진회장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생명공학 기업인 셀트리온그룹이 16일 오전 인천광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이날 직접 2030 비전을 발표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오는 2030년까지 40조원의 재원을 투자해 생명공학 부문에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선두주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와 계획을 밝혔다.

특히, 그룹의 '비전 2030'을 인천광역시청에서 발표함으로써, 글로벌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 거점을 인천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실제로 셀트리온은 전체 40조에 달하는 투자계획 중 핵심사업인 인천 바이오의약품 부문에 25조를 투자할 예정이며, 직접 고용 1만 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창출 예상 일자리의 대부분이 인천에서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 박남춘시장과 서정진회장 인사
한편 서정진 회장의 비전 발표에 이어 화답 인사를 한 박남춘 인천시장은 "참으로 가슴이 벅차고 행복한데 시민들도 같은 마음이실 것 같다. 기쁨이 큰 만큼 더 큰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4차산업혁명 시대 인천의 핵심 미래먹거리는 바이오산업이라는 비전으로 차근차근 준비하던 사업이 셀트리온그룹의 비전과 합을 이뤄 엄청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천시 공직자 모두가 인천의 미래,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사업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인천시는 조만간 셀트리온그룹의 '비전 2030' 협업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사업 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김동성, 여교사와 여행은 갔다왔지만... '사귀는 사이 아니다?' [2019/05/15] 
·타다 이용방법, 승차거부 걱정 없다? ‘차별화된 시스템’ [2019/05/15] 
·쿨 김성수, 아내 떠나보낸 後 재혼한 이유 ‘홀린 것처럼...’ [2019/05/15] 
·마크마텔, 프레디 머큐리와 생김새도 닮았다? [2019/05/15] 
·개그맨 박성호 "심형래의 '스마일킹' 합류 원해"...황현희 "가능하다" [2019/05/1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