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2-01-03 11:29:20  |  수정일 : 2012-01-03 11:33:14.373 기사원문보기
오윤아, 방송 도중 오열 "가난 때문에 무용수 꿈 버려…"
(아시아투데이= 한상연 기자 hhch1113@asiatoday.co.kr)

/사진=스토리온 제공



[아시아투데이=한상연 기자] 배우 오윤아가 가난 때문에 꿈을 포기했던 사연을 털어놓던 중 오열했다.

오윤아는 최근 스토리온 ‘이미숙의 배드신(bad scene)’ 녹화에서 가장 힘든 순간에 대해 “어렸을 때 집안 형편이 어려워 무용에 대한 꿈을 접을 수 밖에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대 무용을 무척 배우고 싶었는데 상황이 좋지 않아 레슨비를 내지 못해 결국 그만뒀다”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오윤아는 “연기자 데뷔를 준비했던 당시 레이싱 모델의 이미지를 떨쳐버리기 위해 스커트나 네크라인이 깊게 파진 옷 등 조금이라도 노출이 있는 의상은 무조건 피했다”며 이미지 변신을 위한 피나는 노력에 대해 밝혔다.

이외에도 이날 오윤아는 출산 후 완벽한 보디라인을 찾은 오윤아만의 몸매 관리법과 바쁜 스케줄에도 육아를 병행하는 노하우 등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오윤아가 출연한 ‘이미숙의 배드신은 3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loading...
방송/드라마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