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5 13:30:46  |  수정일 : 2019-08-15 13:33:28.793 기사원문보기
#안사요 유니클로…카드사 日브랜드 결제, 한달새 반토막

[이투데이 나경연 기자]

'보이콧 재팬' 운동이 시작된 지 한 달 만에 일본 대표 브랜드들의 매출이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현지서 긁은 카드 결제도 5분의 1이나 줄었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등 8개 카드사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 원으로 줄었다.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7월 첫째 주(98억5000만 원)까지는 그 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7월 둘째 주에는 70억5000만 원으로 30억 원 가까이 줄었고, 7월 셋째 주 매출액은 60억8000만 원까지 쪼그라들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가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을 살펴보면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 원으로 70.1%나 급감했다. 같은 기간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집계 기간 각 카드사의 전체 신용판매 매출액은 대체로 늘었지만, 일본 브랜드 가맹점 매출만 감소한 것은 불매 운동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해와 7월 넷째 주 매출액을 비교하면 올해 48% 급감했다.

일본 여행을 자제하자는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 4곳에서 8개 카드사 매출액도 최근 한 달 사이 5분의 1가량 줄었다.

이들 4곳 관광지에서의 전체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64억8000만 원에서 7월 넷째 주 133억8000만 원으로 19%가량 감소했다.

도시별로는 오사카가 42억6000만 원에서 29억2000만 원으로 31.6% 줄었다. 후쿠오카도 28억6000만 원에서 22억7000만 원으로 20%가량 감소했다. 4개 관광지 중 매출액이 가장 큰 도쿄는 동기간 매출액이 86억7000만 원에서 76억 원으로 12.4% 감소했다

[관련기사]
[포토] '리뉴얼로 영업 중단한 유니클로'
[포토] '셔터 내려진 유니클로'
서경덕 "욱일기 상품 활용 일본 기업, 일본항공·유니클로·아사히맥주 등…욱일기 없애는 계기 되길"
“한국 불매운동에 유니클로 서울 1개 매장 폐점”
쌍방울, 트라이 발열내의 ‘완판’ 이어 라인업 확대… “유니클로 불매 반사이익”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