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19-05-27 16:12:46  |  수정일 : 2019-05-27 16:13:36.220 기사원문보기
"전기자동차 충전요금 믿을 수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정부가 전기자동차 충전기도 내연기관 자동차의 주유기처럼 계량 성능을 관리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정부로부터 1% 이내의 오차 성능을 검증받은 충전기가 보급될 수 있도록 '전기자동차 충전기'를 법정 계량기로 지정하기 위해 28일자로 '계량에 관한 법률 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개정 공포하고 2020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계량법 시행령이 개정됨에 따라 2020년 1월부터 충전사업자는 형식 승인을 받은 전기자동차 충전기를 통해 한국전력공사와 소비자와의 전력거래에서 신뢰할 수 있는 계량정보를 제공할 수 있고 전기자동차 운전자는 정확한 충전전력 계량으로 부과되는 요금에 대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게 됐다.

충전기 제조업체는 충전기 성능 평가가 가능해 제품의 품질관리 및 새로운 유형의 충전기 개발이 용이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계량 신뢰성이 확보된 전기자동차 충전기는 충전인프라 구축 및 전기자동차 보급 가속화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기자동차 충전기가 2020년부터 차질 없이 보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전기자동차 충전사업자, 충전기 제조업체, 시험인증기관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동안에는 전기자동차 충전요금 부과를 위해 계량법에 따라 형식 승인을 받은 전력량계를 이용해 왔으나 급증하고 있는 이동형, 벽부형(벽에 부착하는 유형) 등의 충전기에는 기존 전력량계를 활용할 수 없었다.

또한 충전기의 계량 성능을 충전사업자 자율에 맡기다 보니 정확하지 않는 계량으로 인한 소비자의 민원과 요금분쟁의 가능성도 있었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