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1 13:55:54  |  수정일 : 2019-05-21 13:58:42.200 기사원문보기
대구FC,'AFC챔피언스리그' 22일 광저우 상대로 16강 진출 도전!
▲ 사진=대구FC
대구FC가 팀 사상 최초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대구는 오는 22일 현지시간 오후 6시(한국시간 오후 7시) 광저우 톈허스타디움에서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상대로 2019 AFC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6차전 경기를 치른다.

F조에 한 장 남은 16강 진출 티켓의 주인을 가릴 수 있는 경기다. 대구는 2019 ACL F조에서 3승 2패 승점 9점을 기록해 2위에 올라있다. 상대 광저우의 승점은 7점으로 3위다. 대구는 이번 경기 최소 무승부만 거둬도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하지만 상대 광저우는 무조건 대구에 승리를 거둬야한다.

하지만 대구의 목표도 승리다. 특히 대구는 팀 사상 최초의 ACL 16강 진출을 위해 승리로 광저우 원정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각오다. 첫 맞대결에서 광저우에 3대1 승리를 거둔 기억이 있고, 지난 경기에서 세징야, 에드가가 골 맛을 보는 등 기세를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대구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두 외국인 선수는 아시아 무대에서도 기량을 입증했다. 에드가는 올 시즌 AFC에서 4골 1도움, 세징야는 1골 4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 중이다. 김대원도 지난 맞대결 광저우 수비진을 무너뜨리고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광저우의 '주포' 탈리스카도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부상에서 돌아왔고, '에이스' 파울리뉴도 기세를 올리고 있다. 광저우는 최근 열린 우한 줘얼과의 리그 경기에서 탈리스카, 파울리뉴의 득점을 포함해 3골을 넣으면서 3대2 승리를 거뒀다. 에드가와 세징야, 탈리스카와 파울리뉴. 네 선수 모두 최근 경기 골맛을 본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한편, 대구는 이날 경기가 팀 사상 최초의 ACL 16강 진출을 결정지을 수 있는 중요한 경기인 만큼 전광판 중계 및 단체 관람을 준비했다. 단체응원은 오는 22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 W석을 개방해 열리며, 장내 아나운서와 치어리더, 마스코트 빅토&리카 등이 함께 응원전을 펼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메이비와 결혼한 이유? 처음에는 이 여자라는 생각 못했는데... [2019/05/21] 
·배지현, 너무 착한 류현진... 한 번도 싸운 적 없다고? [2019/05/20] 
·'프레이' 김종인, '다 내려놓은 기분 들었다' 울음 터졌던 이유는 [2019/05/20] 
·고양시 이봉운 제2부시장 사퇴...임기 4개월 앞두고 사표제출 [2019/05/20] 
·'론 서바이버', '처절하게 사실적이다' 지켜주지 못했다는 두려움 [2019/05/20]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