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9 09:09:29  |  수정일 : 2019-02-19 09:09:09.277 기사원문보기
추성훈, 종합격투기··"ONE Championship(원챔피언십)" 계약 체결
▲ 사진제공=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이자 K-1 히어로즈 챔피언이라는 화려한 투기 종목 경력보다는 언젠가부터 '사랑이 아빠'라는 수식어가 더 익숙해졌다.

하지만 추성훈은 아직 종합격투기(MMA) 선수로도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2018년 12월 19일 싱가포르 기반 단체 ONE Championship(원챔피언십)과 계약을 체결한 이유다.

추성훈은 원챔피언십 오피셜 저널리스트 카를로스 신코(필리핀)와의 첫 공식 인터뷰에서 "내 목표는 챔피언"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신코 역시 "우리는 2018년 미국 격투기 슈퍼스타들과 잇달아 계약을 맺었지만, 추성훈을 데려온 것도 명백한 '빅 영입'이다. 원챔피언십을 한국과 일본, 나아가 세계에 널리 알릴만한 계약"이라고 큰 의미를 부여했다.

원챔피언십 측은 "종합격투기 세계챔피언을 지낸 드미트리우스 존슨(Demetrious Johnson)과 에디 알바레즈(Eddie Alvarez)가 2019년 원챔피언십 첫 경기를 치른다. 추성훈 역시 올해 데뷔한다"라고 예고했다.

추성훈은 "나는 유도와 종합격투기 선수로서 강자와 경쟁하는 것이 행복했다. 원챔피언십 정상에 도전하며 다시 이러한 감정을 느끼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3살 때 유도를 시작했다. 추성훈에게 운동은 삶의 일부다. "힘을 100% 쏟은 다음 완전히 체력을 회복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예전보다 더 길어지긴 했다. 이제 나이가 적다고 할 수 없다"라면서도 "어릴 때부터의 훈련 강도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아무것도 바꾸고 싶지 않다"라는 자존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추성훈은 "내 경기를 본 모든 팬이 '아무리 봐도 44세 같지 않다'라고 느끼고 다음 출전을 기대하도록 노력하겠다. 현장의 관중과 시청자에게 동기 부여와 영감을 줄 수 있다면 기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나는 격투기를 사랑한다"라고 강조한 추성훈은 "원챔피언십 선수로 노력하여 챔피언이 된다면 아시아 투기 종목 보급과 시장 확대에 공헌할 수 있다"라는 야망과 포부를 밝혔다.

추성훈은 "나는 일본에서 태어났다. 한국은 내 조국이다. 모두 사랑한다. 서울과 도쿄에서 모두 원챔피언십 선수로 출전하고 싶다. 두 나라 팬들이 보여준 호의에 보답하길 원한다"라고 희망했다.

원챔피언십은 3월 31일 도쿄의 국기관에서 사상 첫 일본대회를 연다. 추성훈 원챔피언십 활동 체급으로 예고된 미들급의 타이틀전이 열린다. 관계자는 "추성훈은 도쿄 이벤트를 현장에서 관전한다. 데뷔 무대는 한국이 좀 더 가능성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차현우♥, 황보라 처음 느낀 사랑..‘목숨 건 사랑’ [2019/02/18] 
·스테파니 미초바, 몸매에 외모까지 완벽한데... '촌뜨기같은 매력이?' [2019/02/18] 
·린, 남편 이수 향한 애틋한 마음 드러내... 직접 작사한 노래 부르다 눈물 '가사 보니?' [2019/02/18] 
·이영호, 레이싱모델 女와 무슨 일이? [2019/02/19] 
·‘살인자의 기억법’ 설현, 너무 예쁘게 나와서 문제? 감독이 극찬한 이유 [2019/02/18]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