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1-20 22:32:56  |  수정일 : 2018-11-20 23:52:13.507 기사원문보기
류현진 아내 배지현, 이제는 어색하지 않아? '다정한 모습 눈길'
▲ 사진: 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의 귀국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인천국제공항에는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함께 입국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특히 두 사람은 다정한 모습으로 입국장에 나타나 시선을 사로잡았다.

1987년생인 배 전 아나운서는 173cm 큰 키와 날씬한 몸매로 지난 2009년 제18회 슈퍼모델 선발대회에서 수상한 바 있다. 이어 그는 2010년 스포츠 전문채널 SBS ESPN에 입사해 '야구여신' 아나운서로 활약했으며 지난 1월에는 결혼식을 올려 화제가 됐다.

한편 배 아나운서는 앞서 열애설이 보도되자 "그는 너무 어색하다. 아직도 좀 얼떨떨하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열애가 일찍 알려지게 되면서 놀랐는데 지금은 안정됐다"고 전했다. 특히 남편의 성격에 대해서는 "성격이 낙천적이고 착하다. 꽤 오래 만났지만 싸운 적이 없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홍진영, 언니 홍선영 덕분에 이별의 슬픔 잊은적도? [2018/11/19] 
·뉴발란스, 온라인 회원만 19일 이벤트 참여 [2018/11/19] 
·혜경궁 김씨 사건 정리, SNS 글 보니 "이재명 호위무사 그 자체" [2018/11/19] 
·일베여친불법촬영, 안된다고 말했는데... '왜 이렇게 몰 찍나?' [2018/11/20] 
·마이크로닷-산체스, 정말 몰랐나 [2018/11/20]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