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1-17 21:02:16  |  수정일 : 2018-11-17 23:50:40.460 기사원문보기
황의조, ‘원더골 제조기’서 부정할 수 없는 역대급 ‘골잡이’로
▲ 사진=황의조 SNS
황의조 선수의 활약은 호주에서도 계속됐다. 앞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손흥민, 조현우 선수와 와일드카드로 채택된 황의조 선수는 역대급 스트라이커라는 칭호를 받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17일(한국시각) 호주에서 진행된 대한민국의 첫 원정 경기에서도 황의조 선수의 시원한 골을 어김없이 터졌다. 후반 긴장감이 풀린 틈을 타 호주의 기습으로 무승부가 됐지만, 황의조 선수의 무한한 가능성이 돋보였다.

황의조 선수는 쉬운 찬스의 골은 넣지 못하고 어려운 상황에서 골을 넣어 '원더골 제조기'로 불린 바 있다. 이어 그는 '원더골 제조기'에서 '역대급 골잡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게 됐다.

또한 그를 괴롭힌 '인맥 논란'을 단번에 지워버린 황의조 선수가 어떤 활약을 선사할지 팬들의 기대감이 모이는 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중학생 추락사, 믿기 힘든 참담한 현실 '피해자는 왜 그 곳에?' [2018/11/17] 
·논산 여교사 '지금이라면...' 어쩌다가 이렇게? [2018/11/16] 
·양구 군인 사망, 의혹 없이 진실 밝혀지길... [2018/11/16] 
·맥도날드 갑질손님, 미루던 사과 이제서야 [2018/11/16] 
·기안84, 연재 ‘슬럼프’ 겪은 적도...‘공무원 마인드’ 언급 왜? [2018/11/16]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