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0-15 18:53:24  |  수정일 : 2018-10-15 23:51:08.333 기사원문보기
KBO-대한적십자사, 2018 두 번째 드림세이브로 1,400만원 후원
KBO(총재 정운찬)와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가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드림세이브(Dream Save)'의 올해 두 번째 주인공인 차 모군 가정에 1,400만원 후원이 결정됐다.

올 시즌 드림세이브로 두 번째 도움의 손길을 받게 된 차 모 군은 한부모 가정으로 어머니가 19살 때 부터 희귀ㆍ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어 경제활동이 불가능한 상태로 많은 부채를 안고 있다. 여기에 외할머니까지 모시고 있는 상황이라 의료비와 생계비, 교육비 등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KBO 정규시즌에 기록되는 1세이브에 20만원씩 적립해 목표 금액을 후원하는 드림세이브는 차 모군의 가정을 위해 지난 8월 14일(화)부터 70세이브 달성을 목표로 진행해왔다.

하지만 정규시즌 종료일인 10월 14일(일)까지 59세이브가 기록돼 70세이브가 달성되지 못했으나,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애초 목표했던 후원 금액인 1,400만원을 차 모군의 가정에 전달하기로 했다.

드림세이브는 "세이브가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지킨다"라는 메시지를 담아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시즌을 맞은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8시즌 드림세이브는 후반기부터 시작됐으며,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살고 있는 11살의 오 모 어린이에게 첫 번째 목표 금액인 1,000만원(50세이브)을 지원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고현정, 워낙 욕을 많이 먹으니까... '주눅이 든다고?' [2018/10/15] 
·북한여권 어떻게 생겼길래? '이 부분 닮았다' [2018/10/15] 
·환희유치원, 아이들한테 창피하지 않나? 양심은 어디에... [2018/10/15] 
·안용준 클럽가도 된다? 9살 연상 아내 베니의 '쿨함' [2018/10/14] 
·홍현희, '가을의 신부'로...첫만남 비하인드 스토리는? [2018/10/15]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