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9-23 19:07:30  |  수정일 : 2018-09-23 19:07:33.630 기사원문보기
'깜짝 스타 탄생' 김기수, 생애 첫 금강장사 등극

김기수
김기수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김기수(22세/태안군청)가 깜짝 스타로 등극했다.



김기수는 23일(일)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 2018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kg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문윤식(26세/경기광주시청)을 3-1로 제압했다.



영남대학교를 자퇴하고 올해 태안군청에 입단한 김기수는 처음으로 오른 민속대회 8강 무대에서 생애 첫 금강장사에 올랐다. 특히, 김기수가 속한 태안군청은 지난해 최영원의 태백장사 등극 이후 약 10개월 만에 장사를 배출했다.



깜짝 스타가 탄생했다. 올해 태안군청에 입단한 김기수는 16강에서 황대성(29세/안산시청)을 제압하고 8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이미 금강급 8강에는 이승호(32세/수원시청), 임태혁(29세/수원시청), 이장일(36세경기광주시청) 등 우승후보들이 다분했다.



이 때문인지 김기수의 활약을 기대한 이도 몇 되지 않았다. 그러나 김기수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8강에서 허선구(25세/연수구청)를, 4강에서는 금강장사에만 12번 오른 임태혁(29세/수원시청)을 제압했다. 특히, 김기수는 4강에서 임태혁을 물리쳐 모든이를 놀래켰고, 새로운 스타탄생을 예고했다.



김기수의 상승세는 결승까지 이어졌다. 김기수는 문윤식과의 결승 시작과 함께 큰 키를 이용한 등채기로 기선을 제압했다. 생애 처음 금강장사 결정전에 오른 문윤식도 만만치 않았다. 문윤식은 자신의 주특기인 들배지기로 김기수의 중심을 계속 무너트렸고, 십자돌리기를 성공시켜 1-1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한 승부를 결정지은건 세 번째 판이었따. 김기수는 세 번째 판을 연장까지 끌고가는 끝에 승리를 가져왔고, 이어진 네 번째 판에서는 시작 10초 만에 밀어치기를 성공시켜 최종스코어 3-1로 승리했다.



▶ 'IBK기업은행 2018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kg이하) 경기결과



금강장사 김기수(태안군청)

1품 문윤식(경기광주시청)

2품 임태혁(수원시청)

3품 이장일(경기광주시청)

4품 이승호(수원시청), 김진호(의성군청), 허선구(연수구청), 유영도(구미시청)



사진=대한씨름협회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