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9-22 07:18:16  |  수정일 : 2018-09-22 23:50:05.840 기사원문보기
대구FC, 상주 잡고 '스플릿 A' 도전 박차
(대구=국제뉴스) 양민성 기자 = 대구의 순위는 10위다. 순위만 놓고 보면 6위까지 주어지는 '스플릿 A'진출이 멀게 느껴진다. 하지만 승점으로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후반기 돌풍을 일으키며 빠르게 승점을 쌓아올린 대구(32점)는 6위 강원(34점)과의 승점차를 2점까지 좁혔다. '스플릿 A'진출이 사정권 안으로 들어온 것이다.

남은 경기를 잘 치른다면 가능성은 충분하다. 대구는 8월 이후 6승 2패의 좋은 성적을 거뒀고, 특히 제주, 강원, 수원, 서울 등 중위권 팀을 상대로 거둔 승리가 대부분이다.

단단한 수비가 상승세의 원동력이 됐다.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조현우 대신 골키퍼 장갑을 낀 최영은은 데뷔전에서 전북에 3실점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최근 28라운드 서울전과 26라운드 강원전을 클린시트로 마치는 등 적응을 마쳤고, 조현우도 합류해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누가 나서든 골문이 든든하다.

빠른 역습을 앞세운 공격력도 올 시즌 최고조다. 대구는 시즌 초반 득점 부재에 시달렸지만, 최근 8경기에서는 17골을 폭발시켰다.

외국인 공격수들과 '젊은 피'들이 합작한 골이다. 이번 라운드에서도 상주 상대로 2득점을 기록한 세징야를 비롯해 에드가, 김대원, 정승원 등이 상주의 골문을 위협할 것으로 보인다.

상주는 지난 라운드 강원에 승리하며, 7경기 연속 무승(4무 3패)의 사슬을 끊었다. 하지만 최근 전역자가 대거 발생해 최전방 공격수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상주와의 통산전적은 8승 6무 2패로 대구의 우세. '스플릿 A'진입을 사정권 안에 놓고 맞붙게 된 두 팀의 치열한 혈투가 상주를 달굴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유혜영에 동정론? 나한일의 신혼 공개 이르지 않나 [2018/09/21] 
·이호성 살인사건, 화려한 스타에서 살인마로... '그날 밤 무슨 일이?' [2018/09/21] 
·‘진짜사나이300’ 안현수, 은퇴 후 러시아 아닌 한국에? [2018/09/21] 
·동구 현안 사업 특별교부세 12억 확보 [2018/09/21] 
·이병헌 이민정 아들, 눈도 크고 너무 예쁘다던데... '갑자기 공개?' [2018/09/21]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