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8-20 23:49:01  |  수정일 : 2018-08-20 23:52:47.640 기사원문보기
헐크파운데이션 이만수,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자격 아시안게임 참가
(특별취재본부=국제뉴스) 김재수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 자격으로 참가하고 있는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라오스 야구 대표팀 선수들에게 특별한 공약을 내세웠다.

▲ 사진=헐크파운데이션,이만수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 아시안게임 참가
헐크파운데이션 관계자에 따르면 라오스 야구 대표팀이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첫승을 할 경우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 최대 중심지인 대통령궁으로 이어지는 대로와 전 세계 관광객이 가장 많이 모이는 일명 여행자 거리에서 이만수 전 감독이 상의 탈의와 원숭이 팬티 세러머니를 하겠다고 밝혔다.

헐크파운데이션은 야구와 교육을 통해 국내 및 라오스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이만수 전 감독은 "SK 코치 시절이었던 지난 2007년 5월에도 똑같은 세러머니를 했었다. 당시 SK 홈구장의 관중석이 많이 비어 있었다. 그래서 만원 관중이 되면 세러머니를 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정말 만원 관중이 들어찼다"라면서 "한국만큼 나를 잘 모르는 라오스 국민들 앞에서 이 나이 먹고 또 그런 세러머니를 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만큼 라오스 선수들에게 강력한 동기 부여를 주고 싶어서 이런 공약을 또다시 약속하게 됐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 이 전 감독은 "사실 라오스보다 훨씬 강한 전력의 태국, 스리랑카를 이긴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아시안게임에 처음 참석하는 선수들이 주눅 들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불가능은 없다. 도전하지 않기 때문에 불가능이 생기는 것이다. 오로지 승리를 위해서만 도전하는 게 아니다. 깨지고 넘어지더라도 선수들이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하길 바라는 마음에 이런 약속을 하게 됐다"라며 웃음을 보였다.

라오스 야구 대표팀 주장 뻔은"우리는 이런 큰 국제 대회가 처음이다. 처음에 느껴졌던 설렘보다 이제는 긴장감이 더 짓누르고 있다. 그런데 숙소에서 이만수 부회장님께서 2007년 팬티 세러머니 모습을 영상으로 보여주셨는데 선수들이 엄청 웃으며 긴장감이 많이 풀렸다. 이번에 꼭 첫승을 해서 이만수 부회장님을 반드시 라오스 거리에 세우겠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라오스 야구 대표팀은 21일 태국, 22일 스리랑카와 역사상 첫 아시안게임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1라운드 1위팀은 일본, 중국, 파키스탄과 B조에 속해서 2라운드 본선을 치르게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항서, 더이상 물러날 곳 없었는데... '기회준 베트남에 감사해' [2018/08/20] 
·김우리, 뒤늦은 부성애 '딸들 데면데면 한 이유' [2018/08/19] 
·[오늘 날씨] 경기도 등 폭염주의보→"태풍 솔릭' 북상 [2018/08/20] 
·박태환, 차후 행보 어떻게 될까...울고 웃었던 수영 인생 [2018/08/19] 
·아이폰9, 예상 디자인?.. 발표행사 9월 12일 가능성 [2018/08/19]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