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8-19 21:04:36  |  수정일 : 2018-08-19 23:50:09.950 기사원문보기
박항서, 초임 당시 비난 받았지만...'끊임없는 고민'으로 팀 승리 이끌다
▲ 사진=MBC
일본 베트남전에서 박항서 축구 감독이 베트남을 승리로 이끌며 찬사를 받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계의 전설이 됐다. 2018 아시아 축구 연맹 U-23 챔피언십 대회에서 최약체로 분류됐던 베트남을 결승에 오르게 했기 때문.

박 감독은 베트남에 부임됐을 때만 해도 베트남 국민들의 불신의 눈초리를 한 몸에 받아야 했다.

그러나 부임 3개월 만에 불신을 종식시킬 수 있었던 원동력은 팀을 향한 박 감독의 끊임없는 고민이었다.

2018 아시아 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대회 당시 박 감독은 고민 끝에 포메이션 배치를 스리백으로 바꾸면서 팀에 변화를 시도했다.

박 감독은 당시 인터뷰를 통해 "베트남 선수들이 체력적인 문제는 없어보였다. 고민 끝에 스리백 포메이션을 도입했다. 처음에 비판도 받았으나 선수들이 잘 숙지하고 행동으로 옮겨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의 노력에 축구 팬들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를 발전시켰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한국 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송범근, 자책골이라고? '말도 안 되는 실수' [2018/08/18] 
·김우리, 뒤늦은 부성애 '딸들 데면데면 한 이유' [2018/08/19] 
·열대야는 해소, 하루 아침에 바뀐 날씨... 다음주 날씨 보니? [2018/08/18] 
·프로듀스48 순위, 1위 장원영→미야와키 사쿠라 '예측불가 데뷔조' [2018/08/18] 
·[기상 특보] '태풍 시마론' 일본 사정권→'태풍 솔릭' 23일 부산 도착 [2018/08/19]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