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2-21 22:46:36  |  수정일 : 2018-02-21 22:46:29.143 기사원문보기
'든든한 맏형' 이승훈, 3회 연속 올림픽 메달 걸었다...亞 남자 최초

이승훈
이승훈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든든한 맏형이 된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한국체대)이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승훈을 필두로 김민석, 정재원의 남자 대표팀은 21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결승전에서 노르웨이와 금메달을 놓고 각축을 벌였다. 결과는 노르웨이의 승리였다.



노르웨이는 3분37초31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한국은 3분38초52로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마지막 선두 주자였던 이승훈이 앞에서 끌고, 김민석이 뒤에서 밀었다. 레이스 막판 막내 정재원이 지칠 때 쯤에는 김민석이 든든히 뒤를 받쳤다. 아름다운 질주였다.



한국은 4년 전 소치에 이어 2회 연속 팀 추월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 가운데 이승훈도 역사적 행보를 보였다. 2010 밴쿠버, 2014 소치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건 것이다. 아시아 남자 선수로는 최초다.



이승훈은 밴쿠버에서 10000m 금메달, 5000m 은메달을 차지했다. 소치에서는 팀 추월 은메달을 획득했다. 평창에서도 그의 메달 행진은 이어지고 있다. 이번 팀 추월 은메달은 개인 4번째 올림픽 메달이다. 이 역시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최다 메달이다.



경기 후 이승훈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아시아 남자 최초 3회 연속 올림픽 메달 획득) 소식은 지금 알았다. 이 자리를 만들어주신, 올림픽을 준비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기록 이어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스포츠의 모든 것! 스포츠전문방송 STN스포츠]



▶[케이블 딜라이브 CH.156] [IPTV 올레KT CH.267]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