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1-12 21:16:19  |  수정일 : 2018-11-12 21:16:05.303 기사원문보기
[S트리밍]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리바운드에서 밀린 것이 패인"

신기성 감독
신기성 감독



[STN스포츠(부천)=이형주 기자]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신기성(43) 감독이 패인에 대해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12일 오후 7시 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WKBL) 정규리그 1라운드 부천 KEB하나와의 맞대결에서 43-82로 패배했다. 신한은행은 시즌 3패 째를 안았다.



경기 후 신 감독은 "토요일 경기 후 하루 쉬고 경기를 치르느라 체력적인 부분에서 떨어져 있던 것 같다. 결국 경기는 리바운드에서 결정나는데 파커에게 내준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국내 선수들에게 리바운드를 너무 뺏기면서 밀렸다"고 총평했다.



이어 "공격적인 부분에서도 개선이 필요하다. 현재 (김)단비에 대한 의존도가 크다. 단비의 공격 이 외에는 무리한 공격이 잦다보니 패배한 것 같아 아쉽다. 외국인 센터가 합류하면 재정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외국인 선수를 홀로 수비했던 김연희에 대해서는 "물론 개선할 점도 많지만 앞으로 자신감 잃지 않았으면 한다. 수비에는 충분히 해줄 수 있다는 믿음을 줬던 지난 2경기였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사진=WKBL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농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