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7-09-25 15:15:07  |  수정일 : 2017-09-25 15:15:12.833 기사원문보기
김상우 감독 '만선'의 꿈, 드래프트 1순위까지 잡았다
[STN스포츠(리베라호텔)=이보미 기자]

우리카드가 15%의 확률을 뛰어 넘어 전체 1순위 지명권 획득, 레프트 한성정(홍익대)을 선발했다.

우리카드는 25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18시즌 V-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크나큰 행운을 얻었다.

드래프트는 지난 시즌 V-리그 성적을 토대로 하위 3개 팀이 확률 추첨으로 1라운드 1~3순위 지명권이 주어진다.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 우리카드가 각각 50, 35, 15%의 확률을 얻은 것. 하지만 전체 1순위 지명권은 우리카드의 몫이었다.

김상우 감독은 지체없이 홍익대 3학년 레프트 한성정(197cm)을 지명했다.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은 각각 202cm 레프트 차지환(인하대), 고교생 세터 최익제(남성고)를 영입했다.

김 감독은 "한성정, 김형진, 차지환이 앞 순위로 뽑힐 것이라 예상했다"면서 "1라운드 1순위 기대는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날 좋은 꿈을 꿨다. 큰 배에서 그물에 엄청나게 많은 물고기를 잡는 꿈을 꿨다"며 활짝 웃었다.

유독 드래프트 추첨 운이 없었던 우리카드가 2017년 드래프트 현장에서 웃음꽃을 피었다.

이어 우리카드는 2라운드 지명권을 현대캐피탈에 내주고, 3라운드에서 리베로 이상욱(성균관대)을 추가로 발탁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STN스포츠&대한축구협회(KFA)와 함께하는 '즐겨라' FA컵ㆍK3리그ㆍU리그ㆍ초중고리그

▶국내 유일무이 예측불허 스포츠 스타 토크쇼 <우리담소> 매주 방영

▶[스포츠의 모든 것! STN SPORTS] [스포츠전문방송 IPTV 올레 CH. 267번]

▶[STN스포츠 공식 페이스북] [STN스포츠 공식 인스타그램]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광고]
loading...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