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7-09-25 14:41:35  |  수정일 : 2017-09-25 14:41:37.473 기사원문보기
KB, 황택의 이어 또 세터 뽑았다...고교생 최익제 지명
[STN스포츠(리베라호텔)=이보미 기자]

KB손해보험이 지난해에 이어 또 신인 세터를 뽑았다. 1999년생인 남성고 3학년 최익제를 지명했다.

KB손해보험은 25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18시즌 V-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3순위 지명권 획득, 세터 최익제를 선발했다.

최익제는 올해 U19 세계선수권에서 주장이자 주전 세터로 맹활약했다. 라이트 임동혁(제천산업고)과 함께 24년 만의 4강 진출을 이끈 것.

바로 최익제는 프로 문을 두드렸다.

KB손해보험은 작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황택의를 지명한 바 있다. 올해 권순찬 감독의 선택은 세터였다.

이로써 KB손해보험은 '신인왕' 출신 황택의와 양준식에 이어 최익제까지 보유하게 됐다.

한편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1, 2순위 입단금은 1억 6천만 원, 3, 4순위는 1억 4천만 원, 5, 6순위는 1억 2천만 원, 7순위는 1억 1천만 원이다. 1라운드의 지명의 경우 입단근의 80%가 학교 지원금으로 지급된다. 수련선수를 제외한 선수들의 연봉은 4천만 원이다.

사진=STN스포츠 DB

bomi8335@stnsports.co.kr



▶STN스포츠&대한축구협회(KFA)와 함께하는 '즐겨라' FA컵ㆍK3리그ㆍU리그ㆍ초중고리그

▶국내 유일무이 예측불허 스포츠 스타 토크쇼 <우리담소> 매주 방영

▶[스포츠의 모든 것! STN SPORTS] [스포츠전문방송 IPTV 올레 CH. 267번]

▶[STN스포츠 공식 페이스북] [STN스포츠 공식 인스타그램]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광고]
loading...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