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뉴스] 최초 작성일 : 2014-01-14 11:25:00  |  수정일 : 2014-01-14 11:28:12.707
전북 최강희 감독, 이동국 '2년 연속' 주장 맡긴다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본문이미지
이동국. /사진=전북 현대 제공



전북 현대 최강희(55) 감독이 지난해에 이어 이동국(35)을 주장으로 선임했다. 팀의 베테랑인 만큼 책임과 역할을 가지라는 뜻이다.

'라이언 킹' 이동국은 지난해 프로 생활 16년 만에 처음으로 주장 완장을 찼다. 그는 전반기 동안 파비오 감독 대행의 지휘에 힘을 보탰다. 이동국은 최강희 감독 복귀 이후에도 책임감 있는 자세로 팀을 이끌었다. 그는 선수단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뿐만 아니라 코칭스태프와 연결 고리가 돼 팀을 하나로 묶었다.

2009년 전북에 합류한 이동국은 그 동안 팀의 간판 공격수이자 구심점 역할을 해냈다. 이동국은 전북의 K리그 2회 우승(2009, 2011)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2011), K리그 최초 AFC 챔피언스리그 5회 연속 출전을 이끌었다. 또 K리그 개인 통산 최다 골(154골)과 최다 공격포인트(209개·154골+55도움)를 기록하며 K리그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이동국은 지난해 주장을 맡아 팀을 이끌었지만 시즌 중반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다. 전북은 K리그 클래식 3위, FA컵 준우승에 머물러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최강희 감독은 베테랑 이동국이 팀을 위해 희생하며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인 점에 무한 신뢰를 보이며 주장으로 선임했다.

2년 연속 주장으로 선임된 이동국은 “(김)남일이 형 등 좋은 선수들이 많이 팀에 합류했다. 새롭게 합류한 선수과 기존 선수들의 융화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해 팀의 분위기를 끌어 올리겠다”며 “주장인 만큼 책임을 다해 꼭 K리그 클래식과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나도 부자가 될 수 있을까? 긴급 추천 스마트정보!]














woodybell@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font coY


loading...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