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8-13 17:05:09  |  수정일 : 2019-08-13 17:07:26.867 기사원문보기
[제주국제유스] 상하이 선화, "최강희 감독 부임 후 1군 분위기 최상"

최강희 감독
최강희 감독



[STN스포츠(서귀포)=이형주 기자]



왕 강 감독이 최강희 감독을 칭찬했다.



상하이 선화 15세 이하 (U-15) 팀은 13일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강창학종합경기장 1구장에서 열린 2019 제주국제유스축구대회 A조 1차전 FC 아우크스부르크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상하이는 최근 1군 선수단에 최강희 감독이 부임하고, 김신욱이 영입되면서 한국인들에게도 친숙한 팀이다. U-15팀 선수들은 1군에 진입하기 위해 이번 대회를 포함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왕 강 상하이 U-15 감독은 "이번 대회 참여하면서 변수가 많았다. 날씨가 좋지 않아 비행기가 연착되기도 하고, 연령별 대표팀 차출로 주축 선수 몇몇이 참여하지 못하기도 했다. 하지만 배운다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상하이 U-15 왕 강 감독
상하이 U-15 왕 강 감독



U-15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이면 1군에 자리잡을 수 있다. 때문에 구단 철학을 공유하는 등 유스팀과 1군팀은 교류가 많은 편이다. 상하이도 마찬가지다. 왕 강 감독은 "최강희 감독이 유소년들에게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유소년 경기를 보러 자주 온다. 오면 저와 차를 마시거나 식사를 하기도 한다"며 최강희 감독의 유소년 사랑에 엄지를 치켜올렸다.



바뀐 1군 분위기도 전했다. 왕 강 감독은 "최강희 감독이 부임한 지 얼마되지는 않았지만, 분위기가 완전히 바뀌었다. 1군 분위기가 최상이다"라고 전언을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이형주 기자(서귀포)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