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6-25 17:49:32  |  수정일 : 2019-06-25 17:50:21.880 기사원문보기
[S트리밍] '상하이 감독' 페레이라, "전북 강하지만 우리도 좋은 팀"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빅토르 페레이라 감독이 전북 현대를 경계하면서도 필승을 다짐했다.



상하이 상강은 오는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현대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을 치른다.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실점을 허용하며 1-1 무승부를 거뒀기에 8강 진출을 위해서는 득점이 필요한 상황. 이에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페레이라 감독은 경기 하루 전날 열린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 전반이 끝난 상황이다. 꼭 득점이 필요한 상황이다. 상대가 강하긴 하지만 우리는 좋은 팀과 함께 선수를 가지고 있다. 좋은 경기를 치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북은 신장이 크고 빠른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팀으로 움직여 공격과 수비를 해야 할 것이다. 반드시 이겨야하기 때문에 강한 정신력은 필수다"고 강조했다.



페레이라 감독은 전북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과 같은 포르투갈 출신으로 인연이 있다.



모라이스 감독도 "경기는 경기이고 친분은 친분이다"고 공과사를 분명히 했다. 이에 대해서는 "경기에 집중할 것이고 그 이후에는 친구다"고 말했다.



사진=STN스포츠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