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6-19 15:22:37  |  수정일 : 2019-06-19 15:21:52.470 기사원문보기
헌신으로 온전치 않은 박지성 무릎 "연골, 한 번 더 수술 필요하다"

박지성(사진 우측)
박지성(사진 우측)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한국 축구의 대들보 박지성(38)이 자신의 연골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렸다. 이미 역사를 쓴 한국의 U-20 대표팀은 우승까지 도전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U-20 대표팀에 1-3으로 석패하며 위대한 도전을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장에 반가운 얼굴이 있었다. 바로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이다. 박지성은 베베토(55) 등 축구 레전드들과 함께 FIFA에 의해 경기장에 초대됐다. FIFA는 박지성 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들도 초대했다. 박지성은 가족들과 함께 경기장을 방문했고 후배들을 응원하며 자리를 빛냈다.



경기 후인 15일 박지성의 아내인 김민지(33) 전 아나운서가 응원 뒷 이야기를 SNS 영상을 통해 전했다. 이 자리에서 박지성은 "후배들이 이미 한국 축구의 역사를 썼다"며 아낌없는 칭찬을 했다.



해당 영상에서 박지성의 무릎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2003년 PSV 아인트호벤 시절 연골판 부분 절제를 한 박지성이다. 2007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 후 연골판 수술을 한 번 더 받았다. 이후 철저한 관리를 받았으나 대표팀과 클럽을 오가는 장거리 비행 등으로 무릎 상태가 악화됐고 이는 박지성이 2011년 국가대표팀 은퇴, 2014년 소속팀 은퇴를 선언하게 되는 원인 중 하나가 됐다.



김 전 아나운서가 박지성에게 직접 질문을 던졌다. 김 전 아나운서는 "현재 무릎에 대해 걱정하는 팬들이 많다. 현재 상태는 어떤가"라고 물었다.



박지성은 "최근 엠버서더 일을 하며 친선경기를 하다 조금 안 좋아졌다"고 솔직하게 말한 뒤 "쉬면 괜찮아 지기도 하고 또 언제 한 번은 수술을 해야 된다고 들었다. 하면 괜찮아 질 것이라고 들었다"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에 김 전 아나운서는 "연골에 좋다는 콜라겐을 먹이고 있다"며 잉꼬 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김민지 전 아나운서 SNS 영상 속 박지성
김민지 전 아나운서 SNS 영상 속 박지성



사진=뉴시스, 김민지 전 아나운서 SNS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