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6-16 06:00:04  |  수정일 : 2019-06-16 06:02:55.473 기사원문보기
[U-20 WC 결승] "우크라이나 우승했지만 이강인 존재감 간과해서는 안 돼"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이강인(18, 발렌시아)의 극찬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영국 통계 매체 <스쿼카>는 16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우승했지만 경기의 일부를 지배할 수 있었던 이강인의 존재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이어 "이강인은 이번 대회 한국의 창조자 역할을 했다. 결승전에서는 비교적 자유로운 역할을 부여받아 본인이 득점하기 보다는 공급하는 것에 주력했다"고 활약상을 조명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에 위치한 우치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폴란드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결승전에서 1-3으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하면서 내친김에 우승까지 노렸던 대한민국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강인의 존재감은 강렬했다. 이는 결승전에서도 유효했다. 전반 5분 김세윤이 페널티 킥을 얻어낸 것을 성공시키면서 리드를 잡았다. 이후에는 최전방 자원으로 선발 출전했지만 팀 공격이 풀리지 않자 2선으로 내려가 공수 연결 역할을 자처했다.



이에 힘입어 대회 골든볼을 수상했다. 비록 팀을 우승으로 이끌지는 못했지만 이강인이 이번 대회에서 보여줬던 존재감은 또 한 명의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