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5-16 17:38:29  |  수정일 : 2019-05-16 17:41:24.757 기사원문보기
[특파원PICK] "정말 한심하다"…'인종차별 무징계' 伊 축구협회 향한 성토

칼리아리전서 인종차별을 당해 화난 모이스 켄
칼리아리전서 인종차별을 당해 화난 모이스 켄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이탈리아 축구협회(FIGC)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현재 이탈리아는 인종차별 이슈로 뜨겁다. 유벤투스의 모이스 켄이 인종차별을 당했지만, 가해자 칼리아리 서포터들에게 아무런 처벌이 내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 4월 2일 칼리아리 칼초와 유벤투스 FC가 세리에 A 30라운드에서 만났다. 당시 칼리아리 홈팬들은 유벤투스의 켄에게 경기 내내 원숭이 울음소리가 들어간 노래를 불렀다. 전형적인 인종차별 구호를 외쳤다. 켄이 분노했다. 유벤투스 선수들이 심판에게 항의할만큼 인종차별이 노골적이었다.



뿐만 아니었다. 칼리아리의 주장인 루카 체피텔리가 홈 서포터들에게 달려가 손을 저으며 구호를 멈출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칼리아리 팬들의 인종차별 구호는 계속됐다.



경기 후 이탈리아 축구협회(FIGC)가 해당 행위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 6주 간의 조사가 이뤄졌지만 나온 결과는 '무징계'였다. 14일 FIG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객관적인 견지에서 칼리아리 팬들의 노래는 인종차별과 제한적으로 관련이 있을 뿐이다"라며 무징계의 이유를 설명했다.



축구 전문 매체인 <킥 잇 아웃>은 같은 날 공식 SNS를 통해 "무징계라는 것은 정말 혼란스러운 결과다. 한심한 결정이다. FIGC의 관계자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세리에 A에서 인종차별 이슈가 터져나온 것은 이번 일 뿐만이 아니다. 올 시즌 SSC 나폴리 수비수 칼리두 쿨리발리도 인종차별의 피해자가 된 적이 있다.



그런데 FIGC가 아무런 보호를 해주지 않는다. 일부 서포터들은 마음을 놓고 인종차별행위를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특파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