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5-16 07:51:29  |  수정일 : 2019-05-16 07:53:08.000 기사원문보기
[S크립트] '정말 안 풀리네' 서울 이랜드, 그나마 체면치레하던 FA컵서 녹아웃






[STN스포츠(대전)=반진혁 기자]



서울 이랜드가 그나마 믿는 구석이었던 FA컵에서 상처만 남았다.



서울 이랜드는 지난 15일 오후 7시 대전한밭운동장에서 치러진 대전 코레일과의 2019 KEB 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0-2로 완패했다. 이에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서울 이랜드에 FA컵은 그나마 믿는 구석이었다. 리그에서는 무승 행진으로 하락세를 걸었다. 최근 5경기에서 승전보를 울리지 못했고 최근 경기인 대전 시티즌과의 경기에서 상대의 페널티 킥 실축으로 간신히 패배를 면했다.



하지만 FA컵에서는 그나마 체면치레를 하고 있었다. 3라운드 부천FC 3-1, 4라운드 호남대 1-0 승리를 거두면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는 팀 창단 이후 최고 성적이기도 했다.



서울 이랜드가 시즌 3승인 것을 감안하면 FA컵에서 긍정적인 분위기가 흐르고 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었다.



대전 코레일과의 16강전에서도 승리를 통해 분위기를 이어가길 바랐을 서울 이랜드. 특히 최근 리그에서의 부진을 떨쳐내는 것이 급선무였다.



뚜껑을 열어보니 실상은 달랐다. 서울 이랜드는 대전 코레일과의 경기에서 쿠티뉴, 알렉스, 두아르테 등 팀 공격의 주축이 되는 선수를 원정길에 동행하지 않았고 그동안 기회를 못 잡은 선수들을 선발 출전시켰다. 리그에 좀 더 중요성을 두기위한 선택이었다.



하지만 기회를 잡은 선수들은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기본적인 패스, 크로스에서 정확도가 현저하게 떨어졌고 이렇다 할 임팩트 있는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자신들이 준비했던 것들을 유감없이 발휘한 대전 코레일에 주도권을 완전히 빼앗긴 것이다.



서울 이랜드가 뼈아픈 건 패배 뿐 만이 아니다. 이날 출전한 이민규가 볼 경합 도중 다치면서 전력 손실이 생겼다.



서울 이랜드 관계자는 "무릎 혹은 발목이 다친 것 같다. 정확한 건 정밀 검사를 받아봐야 알겠지만 가벼운 부상은 아닌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명색이 프로팀인데도 내셔널리그 팀에 덜미를 잡혀 자존심을 구겼고 그나마 체면치레하던 FA컵 무대에서 탈락했다. 설상가상으로 전력손실까지 생겼다. 정말 풀리지 않는 서울 이랜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