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1-12 06:00:04  |  수정일 : 2019-01-12 06:04:32.387 기사원문보기
[아시안컵] '1차전 부진 후 환골탈태' 우레이, 에이스 품격 과시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1차전과 완전히 다른 경기력을 보여준 우레이가 에이스의 품격을 과시하면서 중국의 16강행을 이끌었다.



중국은 11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에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자지라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치러진 필리핀과의 2019 아시안컵 C조 예선 2차전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이에 2연승으로 16강행을 확정지었다.



이날 중국은 우레이를 선발 카드로 꺼내들었다. 1차전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부진했고 어깨 부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의외였다. 하지만 마르셀로 리피 감독의 선택은 신의 한 수가 됐다.



경기에 나선 우레이는 초반부터 왕성한 활동량과 활발한 움직임으로 중국의 경기를 이끌었다. 문전에서 날카로운 슈팅으로 존재감을 과시했고 시종일관 필리핀의 골문을 두드리면서 경계 대상으로 떠올랐다.



우레이의 발끝은 전반 40분 빛을 발했다. 하오 준민의 패스를 받은 우 레이가 오른발로 감아 찼고 이것이 그대로 선제골로 연결됐다.



득점 이후 우레이의 움직임과 경기력을 불이 붙었다. 자신감이 생겼고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했다. 중앙, 측면을 오가면서 팀 공격의 핵심 역할을 도맡았다.



물이 오른 우레이는 후반 21분 활약의 정점을 찍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하오 준민의 크로스를 우 레이가 터닝슛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33분 골키퍼와의 1:1 상황에서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기는 했지만 이날 승리의 선봉장 역할을 했음은 부정할 수 없었다.



우레이의 활약은 중국 입장에서는 반갑다. 팀의 에이스지만 키르기스스탄과의 1차전에서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2차전은 달랐다. 환골탈태로 승리의 선봉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