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1-15 13:38:50  |  수정일 : 2018-11-15 13:38:35.920 기사원문보기
'AG 金' 황인범 포상금 기부 "후배들도 꿈을 이어나가길"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대전의 아들' 황인범이 대전 유소년들을 위해 아시아게임 금메달 포상금을 기부했다.



대전시티즌 유스팀인 유성중-충남기계공고를 거쳐 2015년 대전시티즌에 입단한 황인범은 지난해 12월 군복무를 위해 아산 무궁화 프로축구단에 입단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금메달을 획득, 조기 전역하게 되며 지난 9월 대전으로 복귀했다. 대전 복귀 후 첫 경기에서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장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대전시티즌 유소년 팀 출신으로 대전 팬들에게 '대전의 아들'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황인범이 이번에는 모교 후배들을 위해 통 큰 결정을 내렸다.



황인범은 지난 11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6라운드 FC안양과의 경기전 유소년 발전기금 전달식을 갖고, 대전시티즌 U-18(충남기계공고), U-15(유성중학교)에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황인범은 "대전은 나의 축구 인생에서 빼 놓고 얘기 할 수 없는 곳이다. 유스 시절부터 많은 분들의 도움과 가르침을 얻으며, 이만큼 성장 할 수 있었고,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이라는 영광스러운 순간도 맞이할 수 있었다. 후배들도 더 좋은 환경에서 꿈을 이어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전은 전달받은 기금을 제 2의 황인범을 꿈꾸는 유소년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사진=대전시티즌



bomi8335@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