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0-16 23:44:03  |  수정일 : 2018-10-16 23:44:00.810 기사원문보기
[한국vs파나마] '만드는 과정' 벤투호의 떠오른 과제 '주도권 탈환'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만드는 과정에 있는 벤투호가 주도권 탈환이라는 과제를 떠안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파나마와의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벤투호에 파나마전 결과는 여러모로 중요했다. 물론 평가전 특성 상 실험과 과정에 초점을 맞추지만 상승세와 분위기를 이어가는 데 승리는 필요했다.



벤투호는 결과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초반은 확실하게 분위기를 가져왔다. 라인을 끌어올려 계속해서 파나마의 골문을 두드리며 선제골에 주력했다.



특히 손흥민, 황희찬, 남태희, 이용 등을 이용해 중앙과 측면을 통한 공격 패턴으로 골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계속 두드리던 벤투호는 전반 4분 득점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황희찬이 문전 측면에서 파나마 수비벽을 벗겨낸 뒤 패스를 내줬고 이것을 박주호가 선제골로 마무리했다.



이후 벤투호의 상승 분위기는 이어졌다. 전반 32분 손흥민과 황인범의 팀의 두 번째 골을 합작하며 완벽하게 리드를 잡았다.



일격을 당한 파나마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기세를 끌어올렸고 만회골에 주력했다. 그러던 전반 44분 압디엘 아로요가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벤투호의 문제는 여기서 드러났다. 추격을 허용하자 분위기를 슬슬 내주기 시작했다. 이 틈을 타 파나마는 분위기를 점차 가져갔고 후반 3분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이후 벤투호는 파나마의 기세에 밀렸고 계속해서 찬스를 내줬다. 특히 마음이 급한 나머지 패스에서 실수가 나왔고 공격 장면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결국 2골을 먼저 기록하고도 잇따라 실점을 허용하면서 승리를 놓쳤다.



벤투호가 분위기를 내주면 맥을 추지 못하는 모습은 지난 우루과이전에서도 나왔다. 실점 허용 후 허둥지둥대면서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이는 파나마전에서도 이어지면서 고개를 숙였다.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에 있는 벤투호. 주도권 탈환이라는 과제가 생겼고 더 큰 목표를 위해서는 빠른 정비와 보완이 필요하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