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9-20 14:22:53  |  수정일 : 2018-09-20 14:22:57.740 기사원문보기
'파죽지세' 대전, 황인범 등에 업고 9G 무패 노린다

대전 시티즌
대전 시티즌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대전의 아들' 황인범이 돌아왔다. 8경기(6승 2무) 무패행진의 대전시티즌은 황인범의 복귀로 승격 경쟁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대전은 23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와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2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광주 원정을 앞두고 희소식이 전해졌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전의 아들' 황인범의 복귀 소식이었다. 20일 아산경찰대에서 전역식을 치른 황인범은 곧바로 대전으로 합류한다. 말 그대로 금의환향이다.



황인범의 복귀는 당초 10월 초로 예상됐다. 타 종목의 사례로 볼 때, 3~4주의 기간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전 사무국이 빠른 행정처리를 위해 노력한 결과, 예상일보다 이른 복귀가 확정됐다.



황인범은 대전의 아들로 불린다. 대전 유스 출신으로 대전에서 데뷔해 81경기를 뛰었다. 아산에서 18경기를 더해, 99경기를 소화했다. K리그 통산 100경기까지 1경기만을 남겨두고 있었기에, 대전으로 복귀 시점이 딱 맞아 떨어졌다.



이번 광주전이 황인범의 100경기 출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고종수 감독은 이번 광주 원정부터 그를 데려가겠다는 계획이다. 고 감독은 "황인범은 유스 출신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선수다. 가르쳐 보진 않았지만, 매사에 성실한 선수라 알고 있다. 국가대표로서 모습이 기대된다. 후배들에게 좋은 본보기를 보여줬으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황인범의 가세한 대전은 승격 경쟁에 더욱 탄력을 받았다. 4연승 및 8경기 무패를 기록 중인 대전은 4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3위 부산 아이파크(42점)와 승점도 동률이다. 순위 경쟁을 펼치던 광주와 수원FC(이상 36점)가 지난 라운드에서 패하며, 격차는 6점 차로 벌어졌다. 황인범까지 가세하며, 대전은 더욱 높이 올라갈 수 있는 힘을 얻었다.



그러나 방심은 없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1경기, 1경기에 모든 걸 쏟겠다는 각오다. 고종수 감독도 "원정은 항상 어렵다. 쉬운 경기는 없다고 생각한다. 상대에 따라 잘 준비하겠다. 상승세는 돈으로 살 수 없는 부분이다. 좋은 기운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른 팀보다 더 절실한 마음으로 다음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광주전에서도 반드시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



8경기 무패의 대전과 황인범의 만남. 그 시너지 효과를 이번 광주전부터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대전시티즌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