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8-21 21:18:16  |  수정일 : 2018-08-21 21:17:43.593 기사원문보기
[화랑대기유소년] 다산주니어·FC서울·수원FC·신곡초 우승 팡파르









다산주니어vs첼시시흥
다산주니어vs첼시시흥




FC서울 U-12팀
FC서울 U-12팀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서울 대동초와 서울 삼선초에 이어 다산주니어, FC서울, 수원FC, 경기 신곡초가 2018 화랑대기전국유소년축구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다산주니어는 21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이 대회 U-12 부문 C그룹 11인제 결승전에서 첼시시흥과 격돌했다. 결과는 다산주니어의 2-0 승리였다.



다산주니어는 전반전 채강현의 멀티골에 힘입어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첼시시흥의 반격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마침내 C그룹 정상에 올랐다.



FC서울 U-12팀과 일산아리 U-12팀은 E그룹 우승을 놓고 한 판 승부를 벌였다. FC서울의 극적인 1-0 승리로 환호했다. 연장 후반 종료 1분을 남겨놓고 팽팽한 0의 균형이 깨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남태한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지만 상대 수비수 맞고 골인으로 인정됐다. 버저비터 골로 우승의 기쁨은 배가 됐다.



K리그1 FC서울에 이어 K리그2 수원FC의 유스팀도 마지막에 웃었다. 연수구청과 D그룹 결승전을 펼친 수원FC. 전반 3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수원FC의 10번 유병헌은 상대 수비수 밀집 지역에서 감각적인 터닝슛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그대로 수원FC가 1-0 승리를 신고했다.



신곡초와 충남동성초 G그룹 결승전은 신곡초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후반 11분 신곡초 김태양이 헤딩 패스를 이어받아 왼발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슈팅 타이밍이 적절했다. 동성초도 마지막까지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다.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bomi8335@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