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8-20 23:22:27  |  수정일 : 2018-08-20 23:21:51.967 기사원문보기
[자카르타AG] '16강행' 김학범호, 간신히 체면 살린 '챌린징 챔피언'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김학범호가 진땀 16강행으로 챌린징 챔피언의 체면을 간신히 살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에 위치한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키르기스스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예선 E조 3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에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결과는 챙겼지만 내용은 다소 아쉬웠다. 전반에는 텐백을 시전한 키르기스스탄의 수비 라인을 뚫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수비라인도 불안했다. 맨 마킹에 안일한 모습을 보이며 위협적인 장면을 내주기도 했다.



특히 패스가 고개를 떨구게 했다. 연결하는 패스는 빈번히 키르기스스탄 선수로 향하거나 미스로 공격 찬스로 만들어내지 못했다. 다행히 코너킥 상황에서 해결사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패배는 면했다.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다. 타 팀에 비해 전력도 탄탄했고 경험이 풍부했다. 시작은 화려했다.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화력이 폭발하며 6-0 대승을 거두며 강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하지만 방심한 탓이었을까. 말레시이아와의 2차전에서 졸전을 펼치며 1-2로 무릎을 꿇었다. 키르기스스탄과의 3차전에서는 결과는 챙겼지만 만족할만한 경기력은 아니었다.



대한민국의 이번 대회 캐치 프라이즈는 '챌린징 챔피언'이다. 지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를 정조준했다. 2, 3차전에서 아쉬운 경기력으로 자격을 잃을 뻔했지만 16강행을 확정지으며 간신히 체면을 살렸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