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8-17 23:30:00  |  수정일 : 2018-08-17 23:29:25.873 기사원문보기
[자카르타AG] 망신살 제대로…日 언론 "손흥민 넣고도 굴욕패"

17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과 황의조가 말레이시아에 끌려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과 황의조가 말레이시아에 끌려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망신살이 이웃나라 일본까지 제대로 뻗쳤다.



한국 남자 축구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말레이시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2차전 결과 1대2로 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1위 상대로 최악의 졸전을 펼친 결과물이다.



1승1패(승점 3)로 조 2위에 있는 한국은 20일(3차전) 키르기즈스탄을 무조건 이겨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일본도 한국의 충격적인 패배 소식을 전했다. <풋볼채널>은 "우승을 노리는 한국인 1차전 바레인을 상대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말레이시아를 상대로는 크게 고전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준데 이어 전반 종료 직전에 추가골을 내줬다"며 "후반 12분 손흥민을 투입해 반격을 노렸지만 황의조 만회골에 그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한국은 여전히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은 높지만, FIFA 랭킹 171위의 말레이시아는 꼭 이겨야 했던 상대였다"고 꼬집었다.



사진=뉴시스



bolante0207@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