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8-17 22:53:28  |  수정일 : 2018-08-17 22:52:53.717 기사원문보기
[자카르타AG] '수비 와르르' 김학범호, 곪은 곳이 결국 터졌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김학범호의 곪은 곳이 결국 터지고 말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에 위치한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말레이시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예선 E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에 한국은 조 1위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날 패배의 요인은 수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이른 시간 내준 첫 실점부터 그랬다. 송범근과의 사인이 맞지 않았고 충돌하면서 실점의 기회를 제공했다. 물론 볼을 끝까지 지키지 못했던 송범근의 잘못이 크지만 수비도 위치선정이 아쉬웠다.



이후 기본적인 패스에서 문제점을 드러냈다. 역습을 시도할 때 후방에서 전방으로 매끄러운 패스 연결로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해줬어야 하지만 전혀 그러지 못했다. 연결하는 패스는 빈번히 말레이시아 선수에게 향하는 등 미스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측면 수비수들의 크로스는 문전으로 정확히 배달되지 못하며 공격 시도를 하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몸싸움에서도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이는 두 번째 실점과도 연결됐다. 역습 상황을 맞이한 상황에서 황현수가 말레이시아 공격수와 볼 경합을 했지만 몸싸움을 이겨내지 못하며 넘어졌고 돌파를 허용했다. 이는 곧바로 실점으로 이어졌다.



이후에도 김학범호의 수비라인은 패스, 연계 등에서 아쉬움을 자아내며 고개를 숙이게 만들었다.



김학범호의 수비라인은 곪아있는 곳이었다. 다른 포지션에 비해 약점으로 꼽혔고 경험이 풍부한 자원 발탁을 위해 와일드카드 사용이 절실했지만 김학범 감독은 마땅한 자원을 찾지 못했고 공격과 골키퍼에 사용했다.



보완을 하지 못한 수비라인. 결국 곪아있던 곳이 터지면서 말레이시아전 충격패라는 결과를 낳았다. 챌린징 챔피언이라는 캐치 프레이즈를 내세우며 2연속 금메달을 노리고 있는 김학범호. 수비 라인을 향한 심폐소생술이 절실하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