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5-16 15:58:26  |  수정일 : 2018-05-16 15:58:29.150 기사원문보기
박지성이 생각하는 신태용호 무기는 손흥민..."잘 활용해야"

박지성 해설위원
박지성 해설위원







[STN스포츠(목동)=이보미 기자]



"손흥민은 한국의 큰 무기다."



'레전드' 박지성이 SBS 해설위원으로 2018 러시아월드컵을 함께 한다. 16일에는 목동 SBS에서 배성재 아나운서와 나란히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박 위원은 토트넘에서 활약한 후배 손흥민을 향한 기대감을 표했다. 그는 "스스로 결정을 지을 능력을 갖고 있다. 대표팀의 큰 무기다. 잘 활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 위원과 손흥민의 비교 질문에 그는 "난 은퇴를 했고, 손흥민은 현역이다"며 농담을 던진 뒤 "손흥민은 나보다 공격적이고 스피드도 있다. 마무리도 잘 한다. 다 강한 상대들을 만난다. 공격 찬스도 적을 것이다. 결정력이 높은 선수가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힘줘 말했다.



이어 "그에 비하면 난 좀 더 많이 뛴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도 그럴 것이 손흥민은 올 시즌 윙포워드는 물론 스트라이커까지 소화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자신의 최다 공격 포인트 18골 11도움을 기록하기도 했다. 신태용호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 자원이다.



더불어 박 위원은 "소속팀에서 최근 6개월 혹은 1년 동안 어떤 모습을 보여줬느냐가 중요하다. 손흥민은 단연 기대할만한 능력을 갖고 있다. 선수 본인은 부담감을 가질 것이다"고 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유럽파들이 속속 귀국하고 있다. 체력적으로 힘든 시기다. 휴식이 필요하다. 이에 신태용 감독 역시 "적절한 훈련과 휴식이 주어질 것이다. 아무래도 평가전에서는 국내 선수들을 점검하는 무대가 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1992년생 손흥민이 생애 두 번째 월드컵 출전을 눈앞에 뒀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손흥민에게 시선이 집중됐다. 4년 전 눈물을 잊고 러시아에서 비상의 날개를 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스포츠의 모든 것! 스포츠전문방송 STN스포츠]



▶[케이블 딜라이브 CH.156/IPTV 올레KT CH.267]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AD]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