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7-09-21 13:52:49  |  수정일 : 2017-09-21 13:52:55.070 기사원문보기
'옛 스타들이 온다' 최진철‧조재진‧김형범, 전주성 컴백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전북 현대 모터스의 옛 스타들이 돌아온다.

전북은 오는 24일 스플릿 전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인 대구 FC와의 경기에서 전북의 옛 스타들인 최진철, 조재진, 김형범이 경기장을 방문할 예정이라 전했다.

전북은 지난 18일 구단 SNS를 통해 다시 보고 싶은 전북의 스타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다. 전북은 설문에서 많이 언급된 최진철, 조재진, 김형범을 24일 초청해 우승 기원과 함께 팬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전북의 '원 클럽 맨' 최진철은 12년 간 뛰어난 수비를 펼친 선수다. 이 뿐만 아니라 2002년과 2006년 두 차례 월드컵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치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작은 황새' 조재진의 경우 2008년 입단해 전북에서 단 한 시즌 활약했지만 팬들의 뇌리에 남아있는 선수다. 조재진은 당시 팀을 6강 플레이오프로 진출시키는 한편 좋은 팬 서비스를 펼쳤다,

또 2006년 전북의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첫 우승을 이근 '무회전 슈터' 김형범도 전주성을 방문한다. 김형범은 현역 시절 시원한 중거리슛과 칼날 같은 프리킥으로 이름을 떨쳤다.

이 세 명의 스타는 경기시작 전인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동측 2층에서 팬 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또 경기 시작 전 선수단 격려와 시축을 하고 하프타임에는 팬들에게 친필 사인볼 30개를 전달한다. 특히 김형범의 경우 무회전 프리킥을 오랜만에 팬들 앞에서 쏘아 올린다.

10여 년 만에 녹색 유니폼을 입게 된 최진철은 "나의 첫 팀이자 마지막 팀이었던 전북이 많이 그리웠다"며 "팬들과의 만남이 정말 설레고 팬의 입장으로 전주성에 가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이번 행사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사진=전북 현대 모터스

total87910@stnsports.co.kr

▶STN스포츠&대한축구협회(KFA)와 함께하는 '즐겨라' FA컵ㆍK3리그ㆍU리그ㆍ초중고리그

▶국내 유일무이 예측불허 스포츠 스타 토크쇼 <우리담소> 매주 방영

▶[스포츠의 모든 것! STN SPORTS] [스포츠전문방송 IPTV 올레 CH. 267번]

▶[STN스포츠 공식 페이스북] [STN스포츠 공식 인스타그램]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광고]
loading...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