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7-08-24 14:13:22  |  수정일 : 2017-08-24 14:13:24.847 기사원문보기
광주 '학범슨호', 송명원 수석코치-배효성·박철우 코치 선임
▲ (왼쪽부터) 송명원 수석코치, 배효성 필드코치, 박철우 GK코치.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김학범 감독 체제의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했다.

광주는 24일 "김학범 감독을 도와 올 시즌을 이끌어갈 코칭스텝으로 송명원(56) 수석코치, 배효성(35) 필드플레이어 코치, 박철우(52) GK코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송명원 수석코치는 지난 2000년부터 지도자의 길을 걸어 국민은행을 재창단하고 성남일화의 수석코치로 활동했다. 또 2010년 4월 동의대 감독으로 부임해 2012년 U리그 영남 1권역 우승을 이끌었으며, 당시 14승 2무(45득점 4실점)으로 전국 최다승점, 최저실점의 성적을 일궈내는 등 지도력도 인정받았다.

김학범 감독이 성남일화를 이끌던 2005년부터 2008년까지 같은 팀 스카우트와 수석코치로 활동했으며, 광주 선수단을 한데 모으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맡게 됐다.

필드플레이어 코치로는 베테랑 수비수 배효성을 발탁했다. 배효성은 지난 2004년 부산 아이파크에서 프로에 데뷔해 지난해 은퇴하기까지 모두 6개 팀을 거쳐 338경기를 소화한 베테랑이다.

선수시절 리더십이 뛰어나고 위치선정, 공중 볼 장악 능력 등에 장점을 보였고, 광주의 수비진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배효성은 김학범 감독이 강원을 이끌던 시절 같은 팀 선수로 활약한 바 있다.

박철우 GK코치는 1985년 포항제철에서 프로에 데뷔해 1999년까지 14년간 프로에 몸담은 뒤 전남 드래곤즈에서 은퇴했다. 1994년 대한민국 국가대표 GK로 활약했고, 프로 통산 190경기 출장기록을 가지고 있다. 이후 전남과 포항, 경남 등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으며, 2013년 U-20 남자 월드컵 국가대표 GK코치를 지냈다.

광주 관계자는 "팀의 안정감을 주기 위해 코칭스텝 선임을 서둘렀다. 모두 리더십과 지도력을 인정받은 베테랑인데다 김학범 감독과 인연으로 코칭스텝과 선수 사이의 소통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2주간의 A매치 휴식기 동안 팀을 재정비해 반등의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A매치 휴식기를 맞은 광주는 지난 23일 순천으로 전지훈련을 떠나 K리그 클래식 잔류를 위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전지훈련은 오는 29일까지 이어진다.

사진=광주FC

bomi8335@stnsports.co.kr



▶STN스포츠&대한축구협회(KFA)와 함께하는 '즐겨라' FA컵ㆍK3리그ㆍU리그ㆍ초중고리그

▶국내 유일무이 예측불허 스포츠 스타 토크쇼 <우리담소> 매주 방영

▶[스포츠의 모든 것! STN SPORTS] [스포츠전문방송 IPTV 올레 CH. 267번]

▶[STN스포츠 공식 페이스북] [STN스포츠 공식 인스타그램]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loading...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