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7-07-17 14:37:08  |  수정일 : 2017-07-17 14:37:10.087 기사원문보기
신태용호, '난적' 이란전 서월드컵경기장 개최 확정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특급 소방수'로 나선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8월 31일 오후 9시 이란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9차전 홈경기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7일 이 같은 경기 일정을 확정ㆍ발표했다.

한국 축구는 위기에 몰려있다. 한국은 최종예선에서 4승 1무 3패(승점 13) 조 2위에 있다.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과는 단 1점 차이다. 이란전 결과에 따라 본선 티켓의 향방이 갈릴 전망이다.

때문에 새롭게 한국 축구의 수장이 된 신태용 감독은 모든 걸 쏟아내야 하는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이란전을 치른 후 9월 1일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해 5일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전을 갖는다.

사진=KFA

bolante0207@stnsports.co.kr



▶STN스포츠&대한축구협회(KFA)와 함께하는 '즐겨라' FA컵ㆍK3리그ㆍU리그ㆍ초중고리그

▶국내 유일무이 예측불허 스포츠 스타 토크쇼 <우리담소> 매주 방영

▶[스포츠의 모든 것! STN SPORTS] [스포츠전문방송 IPTV 올레 CH. 267번]

▶[STN스포츠 공식 페이스북] [STN스포츠 공식 인스타그램]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광고]
loading...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