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6-16 20:29:48  |  수정일 : 2019-06-16 20:29:55.117 기사원문보기
손등 맞은 키움 김혜성, 병원으로 이동[S크립트]










[STN스포츠(고척)=이보미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이 경기 도중 몸에 공을 맞아 병원으로 이동했다.



김혜성은 16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러던 7회말 상대 투수 박상원이 던진 공에 맞았다. 김혜성은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1루에는 대주자 김주형이 나섰다.



키움 관계자는 "오른쪽 손등을 맞았다. 엑스레이 촬영 차 구단 공식 지정병원인 CM 충무병원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bomi8335@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