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5-23 16:34:19  |  수정일 : 2019-05-23 16:35:41.297 기사원문보기
[S트리밍] 류중일 감독 "오지환이 자주 나가야 이긴다"…2번 선발출장

LG 오지환
LG 오지환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LG 트윈스 오지환이 2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다. 최근 부진한 정주현을 대신해 신민재가 선발로 나서며, 이형종이 대타로 대기한다.



류중일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맞대결을 앞두고 선발로 나서는 선수들을 공개했다.



잠실 SK전을 앞둔 류중일 감독은 "신민재가 2루수 선발로 출전하며, 오지환이 2번으로 타자로 나서고 이형종이 대타로 대기한다"고 밝혔다. 상위타선으로 올라간 오지환에 대해서 "원래 우리 팀 타순에 2번이 가장 적합하다 생각했었는데, 헛스윙과 삼진이 많아서 뒤로 뺏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류중일 감독은 "오지환-정주현이 자주 나가야 이기는데, 못나가니까 경기가 잘 안풀리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로 인해 오지환을 상위타선에 배치해 연패 탈출을 노린다.



이우찬을 뒤로해서 롱 릴리프들이 대기한다. 류중일 감독은 "(이)우찬이가 몇 회까지 던질지 모르니까. 배재준부터 투수들이 대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발 경험보다 불펜 경험이 많기 때문에 투구수 조절을 해 줄 생각이다. 류중일 감독은 "투구수는 100개 안팎으로 생각중"이라며 "5회까지 던져주면 성공"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LG는 이천웅(중견수)-오지환(유격수)-김현수(좌익수)-채은성(우익수)-조셉(1루수)-박용택(지명타자)-김민성(3루수)-유강남(포수)-신민재(2루수)로 나서며, 선발 마운드는 이우찬이 오른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