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1-16 11:49:38  |  수정일 : 2018-11-16 11:49:24.653 기사원문보기
SK, 켈리 대체 외인으로 다익손 낙점…총액 70만 달러

SK와이번스
SK와이번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SK와이번스가 새로운 외국인 투수를 확정했다.



SK는 16일 "메이저리그 진출을 모색 중인 외국인 투수 메릴 켈리를 대체할 외국인 투수로 브록 다익손(24ㆍBrock Dykxhoorn)과 총액 70만 달러(연봉 60만, 옵션 10만)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익손은 캐나다에서 태어나 센트럴 애리조나 주니어 칼리지를 졸업하고, 2014년 드래프트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6라운드로 지명되며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그는 루키 – 클래스A – 클래스A 어드밴스드 – 더블A – 트리플A의 단계를 착실히 밟으며 성장을 거듭했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KBO리그 진출을 결심했다.



그의 마이너리그 통산 기록은 108경기 등판, 33승 21패 430탈삼진, 평균자책점 4.37이고, 올 시즌 트리플A에서는 14경기에 등판하여, 6승 3패 79탈삼진, 평균자책점 4.60, WHIP 1.14, 9.6 K/9, 1.9 BB/9, 피안타율 0.246을 기록하며 선발투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다익손은 203cm, 130kg의 우수한 체격조건을 갖춘 선수로 높은 타점에서 나오는 최고 150km/h의 직구가 위력적이며,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함께 구사한다. 큰 키에도 불구하고 밸런스가 잘 잡혀있고 릴리스포인트가 안정적이어서 제구력이 뛰어나며, 빠른 슬라이드 스텝을 갖춰 주자를 묶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그는 94년 생의 어린 유망주임에도 불구하고 2015년 팬암대회에 캐나다 대표팀으로 출전하여 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며 트리플A 플레이오프 최종전에서 선발승을 거두는 등 나이에 비해 두둑한 배짱과 경험을 갖추고 있다.



또한 다익손은 캐나다 대표팀 시절의 인연으로 SK의 로맥 선수와 비시즌 동안 훈련을 함께 해온 사이로 이러한 인연이 KBO리그와 SK에 적응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SK 관계자는 "다익손 선수는 휴스턴 내에서도 촉망 받는 선수 중 하나였으나 팀 뎁스 상 충분한 기회를 받지 못한 선수로, 과거 켈리를 영입할 때와 비슷한 상황이다. 선수 본인도 로맥을 통해 KBO리그에 대한 매력을 느끼고 있어서 영입은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굉장히 어린 나이의 선수인만큼 지속적으로 성장하여 한국에서 오랜 기간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계약을 마친 다익손은 "KBO리그 우승팀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켈리 선수가 좋은 활약으로 팀의 우승에 기여했듯이 내가 합류하는 내년 시즌에도 팀이 우승할 수 있도록 겨울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다며 계약 소감을 덧붙였다.



사진=SK와이번스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