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0-24 04:20:02  |  수정일 : 2018-10-24 04:19:55.513 기사원문보기
[준PO4 S코어북] '안우진 5⅔이닝 무실점' 넥센, 한화 꺾고 PO행 확정

안우진
안우진



[STN스포츠(고척)=이형주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로 향한다.



넥센은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맞대결에서 5-2로 승리했다. 넥센은 플레이오프행을 확정했고 한화는 시즌을 마무리했다.



넥센 투수의 안우진이 맹활약했다. 4회 1사 상황에서 선발 이승호에 이어 구원 등판한 그는 5⅔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으며 팀 승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타선에서는 김규민이 만루 상황에서 2타점 적시타를 뽑아내며 승리를 견인했다.



한화 역시 마운드는 제 몫을 했다. 신예 박주홍이 3⅔이닝을 3실점(2자책점)으로 막아줬다. 이후 김민우, 임준섭이 차례로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찬스 때마다 빈타에 시달린 타선으로 인해 승리를 가져오는 것에 실패했다.



선취점은 한화가 가져갔다. 1회초 선두 타자 정근우가 2루타를 치고 나왔다. 이후 이승호의 제구가 흔들리며 1사 만루 기회가 만들어졌다. 이성열이 희생 플라이를 쳤고 정근우가 홈을 밟으며 한화가 앞서 나갔다.



넥센이 반격에 나선 것은 3회였다. 임병욱의 볼넷으로 공세가 시작됐다. 김규민이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이후 상대 실책 때 임병욱이 홈으로 들어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4회초 한화가 다시 앞서나가는 점수를 뽑으며 기세를 올렸다. 이성열과 하주석의 연속 안타로 만드러진 기회에서 김회성의 땅볼 때 1득점이 만들어졌다.



하지만 넥센이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병호가 볼넷으로 물꼬를 텄다. 송성문이 안타로 흐름을 이어줬고, 이후 사구로 만루가 만들어졌다. 김규민은 2사 만루 상황서 적시타로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였다. 3-2 넥센이 리드를 잡았다.



이후 넥센의 구원 투수 안우진의 쾌투가 이어졌다. 안우진은 포심과 커터, 변화구를 섞으며 한화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었다. 안우진의 투구에 한화는 점수를 내는 것에 실패했다.



야수들이 득점을 추가하며 경기를 굳혔다. 8회말 넥센은 샌즈의 볼넷, 박병호의 안타, 김혜성의 희생 번트로 1사 2,3루의 기회를 맞았다. 김민성의 땅볼로 2사 1,3루로 상황이 바뀌었다. 하지만 임병욱이 3루타로 두 명의 타자를 불러들였고 5-3이 됐다. 이후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안우진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규민
김규민



사진=뉴시스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