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0-20 18:32:20  |  수정일 : 2018-10-20 18:32:13.967 기사원문보기
[준PO2 S포트라이트] 역전 그 이상의 의미 지닌 임병욱의 3점포 두 방

넥센 임병욱 ⓒ넥센히어로즈
넥센 임병욱 ⓒ넥센히어로즈



[STN스포츠(대전)=윤승재 기자]



넥센히어로즈 임병욱이 3점포 2방으로 팀을 구해냈다.



넥센 임병욱은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의 2018 신한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6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 4회초와 5회초 연타석 홈런을 터뜨리며 팀의 7-5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두 홈런 모두 역전 3점포였다. 임병욱은 0-1로 끌려가던 4회와 3-4로 역전을 당했던 5회 해결사 능력을 과시하며 혼자서 6타점을 쓸어 담았다.



임병욱의 4회초 홈런은 한화 선발 샘슨을 제대로 흔들었다. 3회까지 삼진 7개를 뽑아내며 위력적인 구위를 뽐내던 샘슨이었지만, 임병욱의 3점 홈런에 와르르 무너졌다. 3회부터 시작된 제구 난조에 박병호-김하성이 이를 잘 공략한 것도 있지만, 임병욱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5회초 홈런은 한화의 철벽 불펜진을 무너뜨렸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컸다. 올해 정규시즌에서 4.28의 방어율(리그 1위)로 최고의 불펜진을 자랑했던 한화였다. 한화 역시 이에 자신감을 드러냈고, 선발 샘슨이 물러난 상황에서도 안영명과 박상원을 차례로 투입시키며 역전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가길 바랬다.



하지만 임병욱이 제대로 찬물을 끼얹었다. 1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임병욱은 중간투수 박상원의 직구를 그대로 퍼올려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포로 연결시켰다. 팀에 분위기를 가져오는 홈런이자, 한화의 최강 불펜진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준 결정적인 홈런이었다.





사진=넥센히어로즈 제공



unigun89@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윤승재 기자 / unigun89@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