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0-19 21:12:01  |  수정일 : 2018-10-19 21:11:57.320 기사원문보기
[준PO S크립트] 노련미 빛난 해커, 5⅓이닝 1실점 호투

넥센 해커 ⓒ뉴시스
넥센 해커 ⓒ뉴시스









[STN스포츠(대전)=윤승재 기자]



넥센히어로즈 에릭 해커가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호투했다.



해커는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의 2018 신한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서 5⅓이닝 1실점(무자책)을 호투를 펼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해커는 2-1로 앞선 6회 도중 내려와 아슬아슬하게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채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해커의 노련미와 위기관리 능력이 빛났던 경기였다. 해커는 한화에 8안타와 2볼넷을 내주며 매 이닝 주자를 출루시켰으나, 단 한 명의 주자만 홈으로 불러들이며 호투했다.



1회 해커는 1사 후 이용규를 내야안타로 내보냈지만, 포수 김재현의 도루 저지로 위기를 넘겼다. 이어진 호잉과의 승부에서는 먹힌 타구가 좌익수 앞에 떨어지며 안타로 이어졌으나, 오버런하는 호잉을 좌익수 이정후가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해커는 2회 1사 후 최진행에게 1-2루 간을 빠지는 안타를 내줬지만, 이후 하주석의 번트 타구를 낚아채 1루 주자를 잡아내며 한화의 주자를 막았다. 이후 해커는 2루수 김혜성의 호수비에 힘입어 이닝을 마무리, 무실점 이닝을 이어갔다.



하지만 3회는 순탄치 않았다. 선두타자 최재훈에게 안타를 맞은 해커는 정은원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주며 무사 1,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해커는 테이블세터 정근우와 이용규를 삼진과 뜬공으로 잡아낸 데 이어 중심타자 호잉을 루킹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이닝을 마무리,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4회에도 위기가 이어졌다. 2사 후 하주석과 김회성에게 연속안타를 내주며 1,3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여기서 또다시 해커의 위기관리 능력이 빛났다. 해커는 낮게 떨어지는 슬라이더로 후속 타자 최재훈의 배트를 유도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해커의 위기관리 능력은 5회에도 빛났다. 선두타자 정은원을 1루수 실책으로 내보낸 해커는 1사 후 이용규와 호잉에게 안타와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해커는 이성열에게 땅볼을 유도해내며 숨을 돌린 데 이어 대타 김태균을 삼구삼진으로 잡아내며 또다시 위기에서 벗어났다.



해커는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운이 따라주질 않았다. 해커는 선두타자 하주석을 2루수 김혜성의 실책으로 출루시킨 데 이어 도루와 폭투까지 허용하며 1사 3루 위기를 허용했다. 결국 해커는 후속타자 최재훈에게 적시 2루타를 맞으며 실점을 허용했다.



결국 해커는 여기까지였다. 6회 1사까지 총 101개의 공을 던진 해커는 중간투수 이보근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윤승재 기자 / unigun89@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