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10-18 10:58:12  |  수정일 : 2018-10-18 10:58:06.897 기사원문보기
'Again 1999' 노리는 한화, 이희수·구대성 특별 시구자로 초청

은퇴식 당시의 구대성
은퇴식 당시의 구대성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한화이글스가 과거 영광 재현의 각오를 다지는 특별 시구를 마련했다.



한화는 19일(금), 20일(토)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넥센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1, 2차전 시구자로 이희수 전 감독과 구대성 전 한화이글스 투수를 각각 선정했다.



한화는 11년 만에 진출한 포스트시즌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과거 영광 재현의 각오를 다지기 위해 상징적인 인사들로 시구를 마련했다.



19일 시구자 이희수 전 감독은 1999년 강력한 선발과 다이너마이트 타선을 이끌며 코리안시리즈 우승을 이끈 감독이다.



당시 한화 선수들이 여전히 우승 당시를 회상할 때 최고의 벤치분위기였다고 입을 모을 정도로 이희수 전 감독은 격의 없는 리더십을 발휘한 바 있다.



20일에는 한화의 영원한 레전드 '대성불패' 구대성 호주 질롱코리아 감독이 시구자로 나선다.



구 감독은 1993년부터 2010년까지 한화이글스 소속으로 활약하며 1999년 코리안시리즈 MVP를 수상한 대표 프랜차이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블루웨이브와 MLB 뉴욕 메츠 등 해외 경력은 물론 시드니 올림픽, 제1회 WBC 에서 인상적인 활약으로 국민적 인기를 얻기도 했다.



한화는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도 1999년 당시 보여줬던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를 통해 경기장을 찾아주시는 팬들의 성원에 보답해 나갈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