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7-11 17:59:11  |  수정일 : 2018-07-11 17:59:47.973 기사원문보기
[S크립트] 힐만 감독의 아쉬움 "산체스-켈리, 꾸준하지 못했다"

SK 외국인 투수 산체스-켈리 ⓒSK와이번스
SK 외국인 투수 산체스-켈리 ⓒSK와이번스



[STN스포츠(잠실)=윤승재 기자]



SK와이번스 힐만 감독이 전반기를 마친 외국인 원투펀치 산체스와 켈리의 활약에 대해 평가했다.



힐만 감독은 지난 10일, 경기를 앞두고 당일 선발 투수 앙헬 산체스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힐만 감독은 "최근 산체스의 팔꿈치가 많이 내려갔다"며 우려함과 동시에, "이와 관련해 얘기를 해줬고, 많이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며 기대감도 함께 드러내며 산체스를 격려하기도 했다.



산체스는 곧바로 힐만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산체스는 5이닝 동안 LG타선을 상대로 3실점 만을 내주며 시즌 7승에 성공했다. 시즌 초반 같은 압도적인 투구 내용은 아니었지만, 선발 투수의 역할은 다 한 산체스였다.



다음날(11일) 다시 만난 힐만 감독은 산체스를 언급하며 "어제 피칭은 정말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팔이 많이 높아졌다. 땅볼 유도가 많이 됐다는 게 그 증거다"라며 산체스의 활약을 평가했다.



힐만 감독은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메릴 켈리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힐만 감독은 켈리의 전반기 성적 평가에 대한 질문에 "산체스와 켈리 두 선수 모두 꾸준한 피칭을 지속적으로 하지 못했다"라며 아쉬워했다.



힐만 감독은 켈리의 제구력과 카운트 싸움에 대해 아쉽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힐만 감독은 "공에 대한 커맨드와 로케이션, 컨트롤이 일정치 못했다"라 전하며 "최근 부상을 입은 햄스트링도 우려가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내 힐만 감독은 "켈리의 구속과 공의 힘은 좋다. 유리한 카운트만 잘 가져간다면 후반기에 분명 좋아질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힐만 감독은 남은 전반기 2경기에서 선발 자원의 깜짝 불펜 투입은 없을 거라고 선을 그었다. 힐만 감독은 "지금 불펜진들을 잘 운용할 것이다"라고 전하며, 산체스와 켈리 모두 전반기에 더이상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SK와이번스



unigun89@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윤승재 기자 / unigun89@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AD]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